MPMG is a music business company that has been playing a central role in contributing to the diversity of the domestic music market and concert culture for more than 20 years since its establishment in 1997.


Based on a deep understanding of popular culture and wide-ranging experience, we plan and execute brand festivals and other music-related projects. MPMG successfully host more than 100 concerts and 5 festivals per year including ‘Grand Mint Festival’, ‘Beautiful Mint Life’, and ‘Have a Nice Day’ featuring such artists as daybreak, MeloMance, SORAN, THORNAPPLE, and SURL. 


We constantly work on creating new music experiences and setting trends in the music market through collaboration with domestic and foreign artists and delivering cultural content.

 

주식회사 엠피엠지는 1997년 설립된 이후, 20여년간 대중 음악 시장과 공연 문화를 주도하면서, 음악과 관련된 토탈 비즈니스를 진행해 온 기업입니다.

 

데이브레이크, 멜로망스, 소란, 쏜애플, 설 등을 비롯한 밴드와 싱어송라이터 씬을 대표하는 여러 뮤지션들이 소속되어 있고, 10년 이상 장수하고 있는 국내의 대표적인 음악 페스티벌인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뷰티풀 민트 라이프’, ‘해브 어 나이스 데이’ 등을 비롯한 음악 페스티벌과 연간 100여회 이상의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주최해 왔습니다. 또한 수 많은 파트너와의 협업, 제휴를 통해 성공적인 문화 마케팅을 수행해 왔으며,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의 파운더로서 활동하면서 레이블, 아티스트, 커뮤니티, 이해 관계자들과 협업하며, 문화 산업의 꾸준한 성장과 관계 종사자들의 권익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대중 문화에 대한 깊은 이해도와 숙련된 스태프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행복한 문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MPMG BI

MPMG의 새로운 비주얼 아이덴티티는 기존의 MP로 대변되던 힙합레이블 위주 프로덕션의 제한적 이미지를 탈피하고 총 3개의 사업부로 그 영역이 확장된 종합 뮤직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의 도약과 미래지향성을 담았습니다. 민트페이퍼, 해피로봇레코드, 광합성 등의 서브브랜드들을 아우르는 상위개념의 규모감을 반원에 채워진 M의 이니셜로 미니멀하게 형상화했고 비워진 나머지 반원은 미래의 잠재적인 사업부 및 영역의 무한한 가능성을 상징합니다. 서브 브랜드들과 구조적으로 동일한 원형의 형태를 가지면서 각 서브브랜드 심볼들과 조합했을 때 통일성과 연계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설계된 체계입니다.

floating-button-img